코로나19 관련 안내 코로나19 관련 고객님들과 택배기사의 안전을 위해 비대면 배송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고객님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오늘 하루 보지 않기

협회소개

연혁/인사말

협회소개

협회활동

협회소개

물류이슈

협회소개

오시는 길

택배문의

택배접수

택배문의

택배조회

택배문의

대리점 조회

택배문의

기업계약문의

택배문의

기업3PL문의

상품판매

복지몰

상품판매

제휴 고객사

상품판매

중고거래

구인구직

구인정보

구인구직

나의 지원 현황

구인구직

지원자 접수 확인하기

회원전용

협회 공지사항

회원전용

정관 및 규정

회원전용

대의원 게시판

회원전용

소통게시판

회원전용

자료실

회원전용

회원조회

회원전용

복지몰

고객센터

QnA

고객센터

자주묻는질문

고객센터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부정행위 신고

물류이슈

협회의 물류 이슈를 전해드립니다.

제목 2022년 42주차, CJ대한통운, 화재 막은 택배기사에 감사장 전달

작성자 최고관리자 99 22-12-02

2022112908563633344_1669679796.jpg (55.7K)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CJ대한통운은 배송업무 중 신고를 빨리해 큰불이 나는 걸 막은 택배기사 심승보씨에게 감사장을 줬다고 29일 전했다.


회사에 따르면 강원도 원주에서 일하는 심씨는 이달 초 상가주택에서 배송업무를 하던 중 평소와 다른 특이한 냄새를 알아챘다. 배송하면서 냄새가 격해지는 것을 느껴 곧바로 같은 건물에 사는 건물주인에게 전화했다.

 

건물에서 타는 냄새가 많이 나는 것 같아 안부 차원에서 연락했다며 누가 음식을 태운 것 같다고 했다. 신고받고 출동한 119는 빈집에서 가스레인지 위 프라이팬과 음식이 타고 있는 걸 발견했다. 빨리 신고하지 않았다면 큰 사고나 인명피해도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원주소방서는 신속한 초기대응으로 화재를 막았다며 심씨에게 표창장을 줬다. 택배산업 종사자 협의체인 CJ대한통운 택배상생위원회에서도 사회안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부상을 함께 전달했다.


심씨는 "택배 일을 시작하기 전에 14년간 스키장 안전요원으로 일하며 시설관리, 인명구조와 관련된 업무를 했던 경험이 있어 위험하다는 판단이 바로 섰다"며 "안전과 관련된 일을 오래 해서 그런지 냄새에 좀 더 민감하게 반응한 것 같다"고 당시 소감을 밝혔다.

 

이어 "택배기사는 가가호호 방문하며 일을 하는 직업인 만큼 가지고 있는 역량을 바탕으로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일이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을 평소에도 했다"며 "내가 필요한 상황에서 도움이 될 수 있어 다행이다"라고 말했다